공지사항

제목

문화창조대학원 문화예술경영전공 강윤주 교수, 소셜드라마클럽 ‘희말라야’로 희곡 읽기 대중화에 나선다

2022-06-08조회수 1593
작성자
커뮤니케이션센터

경희사이버대학교 문화창조대학원 문화예술경영전공 강윤주 교수, 

소셜드라마클럽 ‘희말라야’로 희곡 읽기 대중화에 나선다


- 희곡 읽기부터 낭독극까지 5개월간 동안 연극 예술 간접 경험 기회 마련 

- 희곡 읽기 대중화 통해 연극 예술 생태계 활성화 모색


 경희사이버대학교 문화창조대학원 문화예술경영전공 강윤주 교수가 기획 총괄로 참여한 소셜드라마클럽 ‘희말라야’가 오는 6월 21일(화)부터 8월 23일(화)까지 낙원아파트에서 진행된다.

매주 화요일 저녁 7시에 운영되는 소셜드라마클럽 ‘희말라야’는 ▲함께 읽는 희곡 ▲작가와 대화 ▲발성·몸 연기 특강 ▲낭독극 구성으로 5개월 동안 진행되는 생활예술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순수 민간 재원으로 추진하고, 여러 문화 예술 단체들이 협력해 운영한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돋보인다. 특히 ‘함께 읽는 희곡’은 청년, 장애, 젠더 등 사회적으로 민감한 이슈를 다룬 작품을 통해 새로운 시민교육 프로그램의 가능성도 탐색한다.


소셜드라마클럽은 문화공유 사회적협동조합이 예산을 지원하고 (사)시민자치문화센터와 희곡낭독모임 ‘희희낭락’이 희곡 선별 및 회원 모집 실무를 담당한다. 이 단체들은 소셜드라마클럽이 매년 지속되어 운영할 수 있도록 꾸준히 협력할 예정이다.

생활예술 연구에 매진해 온 강윤주 교수는 “소셜드라마클럽은 희곡을 통해 한국의 사회적·정치적 이슈를 파악하고 참여자들이 이야기에서 각자 역할을 담당해 이슈에 대해서도 깊은 이해를 할 수 있는 체험을 제공한다”며 “함께 희곡을 읽으면서 공동체성과 시민의식이 제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희곡 읽기 모임이 종료되면 희망자에 한해 11월 무대 낭독극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글=커뮤니케이션센터ㅣ기사문의 : 02-3299-8727)


[중앙일보] >> 기사보기

[한겨레] >> 기사보기

[머니투데이] >> 기사보기

[메트로신문] >> 기사보기

[대학저널] >> 기사보기

[한국대학신문] >> 기사보기

[베리타스알파] >> 기사보기

[전자신문] >> 기사보기

[에너지경제] >> 기사보기

[씨네21] >> 기사보기

[소셜밸류] >> 기사보기

파일 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