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제목

윤병국 교수(국민여가관광진흥회 이사장), 담양문화관광 전문가 포럼 및 답사여행 성료

2022-07-19조회수 3587
작성자
커뮤니케이션센터

경희사이버대 윤병국 교수(국민여가관광진흥회 이사장), 

담양문화관광 전문가 포럼 및 답사여행 성료 


- 담양의 천년 역사과정에서 내재된 지역 문화의 진정성 발굴 강조 

- ‘길 위의 대학’ 답사 여행 등 문화도시 담양의 주요 관광 자원 답사 및 홍보



 사)국민여가관광진흥회(이사장 경희사이버대 윤병국 교수)가 주관하고 사)한국관광연구 학회(학회장 경희대학교 이충기 교수) 및 전남도립대학교(총장 박병호)가 후원하는 담양문화관광 포럼 및 답사여행이 지난 7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동안 담양군에서 진행됐다.

 

담양군 죽녹원 시가문화촌 월파관에서 진행된 포럼은 (사)국민여가관광진흥회 윤병국 이사장 개회사와 담양군 이병노 담양 군수의 환영사로 시작했다. 포럼에서는 생태와 인문학으로 디자인한 천년 담양의 문화도시가 지역주민 및 관광객이 행복할 수 있는 지향점을 드러내고 활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담양 문화관광 포럼을 기념해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맨 앞줄 왼쪽 두 번째 한국관광연구 학회 이충기 학회장, 네 번째 이병노 담양 군수, 여섯 번째 국민여가관광진흥회 윤병국 이사장)

(사진 = 담양군 제공)


첫 번째 발제로 전주대학교 최영기 교수는 ‘문화는 관광의 영혼이고 관광은 문화의 날개’를 명제로 “문화도시 담양이 한 단계 도약하려면 문화와 관광이 서로 어우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이수범 교수를 좌장으로 사)한국관광연구학회 이충기 학회장, 전남도립대학교 박창규 교수, 전라도지오그래픽 전고필 소장 등 학계 및 업계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됐다. 

포럼에서 윤병국 이사장은 “담양의 천년 역사에 내재된 지역의 문화적 진정성을 잘 발굴해 지역주민들이 그 문화를 향유하고, 외부 관광객에게 매력적인 요소로 마케팅 할 필요가 있다”며 포럼의 의의를 피력했다.

지난 15일에는 (사)국민여가관광진흥회가 운영하는 문화 관광 답사여행 ‘길 위의 대학’이 담양 전역에서 진행됐다. 관방제림을 시작으로 국수의 거리, 담빛예술창고, 천변리 정미다방, 해동주조장을 재생한 해동문화예술촌 등 담양군 문화도시가 주는 정취를 만끽했다. 또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한 삼다리 대숲을 탐방하면서 담양 여행 홍보를 마무리했다. 



(글=커뮤니케이션센터ㅣ기사문의 : 02-3299-8727)


[중앙일보] >> 기사보기


[머니투데이] >> 기사보기


[한국대학신문] >> 기사보기


[이뉴스투데이] >> 기사보기


[베리타스알파] >> 기사보기


[전자신문] >> 기사보기


[에너지경제] >> 기사보기



파일 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