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제목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 ‘제11회 한누리 학술문화제’ 성료

2021-10-19조회수 395
작성자
커뮤니케이션센터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 

‘제11회 한누리 학술문화제’ 성료


- ‘한국어교육과 세계시민의 만남’ 주제로 세계 속의 한국어 교육에 대한 성찰

- “세계 곳곳에 있는 재학생과 동문들이 함께할 수 있어 큰 의미...풍성한 학술제가 되길”

- 특강, 좌담회 등 한국어 교육 노하우와 생생한 현장 이야기 공유



 경희사이버대학교(총장 변창구) 한국어문화학과는 지난 10월 9일 한글날 맞이 ‘한국어교육과 세계시민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온라인을 통해 ‘제11회 한누리 학술문화제’를 개최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와 문화창조대학원 글로벌한국학전공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온라인 한국어 교육 특성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세계 속의 한국어 교육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마련하였으며 다양한 한국어 교육 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한누리 학술문화제는 실시간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온·오프라인 한국어 수업 노하우와 동문들이 전하는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함께 공유했다.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특성화 프로그램을 진행해 높은 호응을 얻어온 만큼 깊이 있는 내용과 참신한 방식으로 재학생 및 동문, 예비·현직 한국어 교원들과 소통했다.

이번 학술문화제 사회를 맡은 한국어문화학과 장미라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작년부터 온라인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는데, 덕분에 세계 곳곳의 재학생 및 동문들과 만나게 되어 그 의미가 더욱 크게 느껴진다”며 “풍성한 내용과 새로운 방식으로 채워 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전하며 학술문화제의 문을 열었다.

글로벌한국학전공 김지형 교수는 “올해로 11회를 맞이한 한누리 학술문화제도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그만큼 심혈을 기울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한국어문화학과와 글로벌한국학전공 재학생 및 동문을 초대하였으니 알차게 보내길 바란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변창구 총장은 “언어 간, 문화 간 교류와 소통이 새로운 국면을 맞은 이때, 온라인을 기반으로 세계인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가르치고자 애쓰는 노력이 느껴진다”며 “참석한 모두가 한누리 학술문화제를 통해 유익한 배움과 교류의 기쁨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했다. 




이번 행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세계 곳곳에 한국어 꽃이 피었습니다’ 국외 한국어 교사들의 교육 현장 소개 영상 ▲KOICA ODA 연구센터 김복희 연구위원의 ‘국제 개발 협력과 한국어 교원의 진로 탐색’ 특강 ▲‘알찬 학교생활, 이렇게!’ 학교생활 상담 ▲생생한 한국어교육현장 이야기 좌담회 ▲제3회 한국어교육 크리에이터 영상 공모전 시상식의 순서로 진행됐다. 

‘세계 곳곳에 한국어 꽃이 피었습니다’ 프로그램은 대학원 원우들이 활동하고 있는 한국어 교육 현장에 대해 소개했다. ‘국제 개발 협력과 한국어 교원의 진로 탐색’을 주제로 진행된 ‘제75회 한누리 열린 특강’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ODA 연구센터 김복희 연구위원이 진행했다. 글로벌 인재가 갖춰야 할 역량과 국제개발협력 및 KOICA 봉사단 파견 사업 등에 대해 설명하며 한국어 교원이 나아갈 수 있는 진로를 제시했다.

우옥선 학생회장이 ‘알찬 학교생활, 이렇게!’를 통해 중간고사를 앞둔 학생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학교생활과 학업에 대한 노하우도 함께 전했다. ‘생생한 한국어교육현장 이야기 좌담회’에서는 국내 ·외 교육기관과 다문화 센터 분야에서 활동 중인 한국어문화학과 동문들은 변화하는 한국어 교육 현장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코로나 시대의 수업방식, 효과적인 온라인 교수법, 교실 운영의 주의사항 등을 설명하며 예비 한국어 교사들에게 생생한 현장 경험과 이야기를 나눴다.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가 주최하고 네이버 엑스퍼트에서 후원한 ‘제3회 한국어교육 크리에이터 공모전 시상식’은 원우들의 높은 관심 속에 다양한 한국 문화 영상과 비대면 실시간 수업 영상이 접수되었다. 그 중 우수한 작품을 선정해 시상식을 진행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호주, 독일 등 여러 나라에서 참여한 온라인 학술제는 약 200여 명의 재학생 및 동문들이 함께했다. 이처럼 여러 나라에서 제약 없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온라인 학술제만의 강점과 앞으로 진행될 온라인 특성화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공유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행사에 참가한 학생들은 “경희사이버대학교 한국어문화학과 학생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함께 소통하고 좋은 정보를 나눌 수 있어 유익했다”, “학술제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어 지방, 해외에 있는 재학생과 동문들이 모두 참석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 등의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국어문화학과, 글로벌한국학전공, 한국어학과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경희 한누리’를 통해 학술문화제 영상 및 국외 4개 기관의 글로벌 한국어교육 현장 영상, 제3회 한국어교육크리에이터 공모전 수상작 등 관련 영상을 다시 볼 수 있다. 



(글=커뮤니케이션센터ㅣ기사문의 : 02-3299-8727)


[에듀동아] >> 기사보기

[머니투데이] >> 기사보기

[아시아투데이] >> 기사보기

[대학저널] >> 기사보기

[한국대학신문] >> 기사보기

[베리타스알파] >> 기사보기

[에너지경제] >> 기사보기



파일 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