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제목

경희사이버대 임정근 교수, 다산의 가르침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추천

2021-08-04조회수 598
작성자
커뮤니케이션센터

경희사이버대학교 임정근 교수, 

다산의 가르침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너야말로 참으로 독서할 때를 만났다. 가문이 망해버린 것 때문에 오히려 더 좋은 처지를 이룩할 수 있다는 게 이런 것 아니겠느냐" (다산 정약용 선생)

경희사이버대학교가 '사회공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대학 구성원이 소개하는 '책 추천 릴레이'를 시작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대학 구성원이 유익한 책을 소개한 뒤 다음 주자를 추천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이뤄진다. 책 소개는 영상으로 제작해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 주자로 NGO사회혁신학과 임정근 교수가 나섰다. 

시민사회와 민주주의 리더를 양성하는 NGO사회혁신학과학과에서 약 20년간 교육을 펼쳐온 임 교수는 다산 정약용 선생의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를 추천했다.


 


다산 정약용 선생이 유배시절 가족과 지인에게 보낸 서신들을 엮은 책이다.

이 책은 박석무 선생이 다산의 편지들을 선별해 편집한 것으로, 가족에 대한 염려와 아들에 대한 가르침, 둘째 형님인 정약전 선생과의 학문적인 대화 등 다산 선생의 개인적이고 진솔한 이야기를 담았다.

임 교수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실학자인 다산 선생은 정조대왕 붕어 후, 신유교옥에 연루돼 40세부터 18년간 전라도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보냈다"며 "경학과 시문학에 뛰어났던 다산 선생은 유배지에서 '목민심서', '경세유표', '흠흠신서' 등 500여 권의 저술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집안이 멸족 지경에 몰린 상황에서도 유배지에서 독서에 정진하고 글을 썼던 다산 선생의 모습은 우리에게 감동과 용기를 준다"며 책을 추천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 교수는 "다산 선생은 아들들에게 인생의 목표와 구체적인 공부 방법, 집안 돌보기 등을 편지로 전했다"며 "이는 혹독한 유배생활 속에서 최대의 학문적 업적을 이룩한 다산 선생만이 줄 수 있는 가르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이의 심신이 지쳐있다. 또 외부 활동이 제한된 상황이 유배생활 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며 "우리 대학 구성원들도 다산의 가르침으로 용기를 얻고 체계적으로 공부하는 법을 배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임 교수는 다음 릴레이 주자로 경희사이버대 문예창작학과의 이봉일 교수를 추천했다.

머니투데이 대학경제 송하늘 기자(2021.07.27)



 (글=커뮤니케이션센터ㅣ기사문의 : 02-3299-8724)


[머니투데이] >> 기사보기


파일 첨부